메뉴 건너뛰기


경향, 2016.08.17 14:55:00
시민단체측 "누진제 완화로 전국 가구 71.7%의 전기료가 오를 수 있다"
송유나 사회공공연구소 연구위원은 “산업용 전기료는 그대로 둔 채 누진제만 바꾸는 것은 근본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08171455001&code=920100
 
시사저널, 2016.08.17(수) 10:16:45
"누진제만 손봐서는 겨울에 전기료 더 오를 수도" 
본질은 요금체제 개편…대기업 '원가이하 특혜' 바로 잡아야
송유나 사회공공연구원 연구위원은 “2008년 이후 고유가 국면이 시작되기 전까지 산업용전기는 원가의 채 60%도 안되는 수준이었다”며 “그후 점차 산업용 전기요금을 인상해 이제야 산업용 전기료가 원가에 근접했다”고 말했다. 
송유나 사회공공연구소 연구원은 “산업용은 은근슬쩍 묶어놓고 누진제만 바꾸는 것은 근본적 대책이 아닐뿐더러 한전 적자만 더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유가 상황에서 전기료를 낮췄다가 유가가 다시 오르면 다시 적자로 들어설 우려가 있다. 결국 전기요금 체계에 구조적 문제가 존재하기 때문에 흑자와 적자가 반복되는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론 전기 소비가 줄어야하고 합리적으로 재편해야 한다. 당장 덥다고 누진제만 손대면 전기료가 여름 한철에만 저렴하고 나머지 시기엔 오히려 인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용 전기료에 대해서는 “가정용 전기 사용량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기준? 약 30위에 불과한 반면, 산업용 사용량은 10위 안쪽이다. 산업용 전기료가 지금도 굉장히 저렴한 편이라 올려야 한다. 요금제도 다양해 저렴하게 쓸 수 있다. 그런데 여전히 정책 당국의 입장은 산업용을 저렴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기를 쓰지 않아도 될 곳에까지 사용한 기업에 대해선 저소비를 유도할 수 있도록 벌칙규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기요금 개편에 앞서 선행돼야 할 논의사항과 관련, “전기소비와 생산방식에 대한 고민을 먼저해야 한다”며 “사회공공연구소는 현재 다수 의원실과 전기요금체제 개편방안을 논의 중이다. 각 의원이 따로 움직이기보단, 토론을 통해 합의점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b/156698

 

환경일보, 2016.08.18 14:29
전력요금체제 개편 시급
가정용은 누진제 요금폭탄, 산업용은 퍼주기
전기요금원가 공개 및 합리적 요금 책정 필요
사회공공연구원 송유나 연구위원은 “전력수요가 높을 때 전력예비율이 8%에 그쳤다며 언론에서 이야기하고 있지만, 전력예비율 자체가 현재 가동되고 있는 발전소를 기준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대기상태에 있는 발전소를 고려할 때 절대 전력예비율이 부족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http://www.hkbs.co.kr/?m=bbs&bid=envnews3&uid=401984

 

번호 제목 날짜
309 아주경제: ‘공기업 개혁’ 외치는 대선후보들…낙하산 인사부터 없애야 (17.04.11) 2017.04.21
308 일요신문: 국정공백 6개월 공공기관장 인사 입체해부 (17.04.08) 2017.04.21
307 매일노동뉴스: 사람 취급 받고 싶다는 청소노동자 "해법은 직접고용" (17.04.06) 2017.04.21
306 한겨레: 시장논리에 멍든 사회서비스, 사회적 경제가 ‘보약’ (17.04.06) 2017.04.21
305 포커스뉴스: 환경운동연합 "미세먼지 주범 신규 화력발전소 승인 안돼" (17.04.05) 2017.04.21
304 광주드림: 지난 10년간 정부, 공공부문 간접고용 대책 외면 (17.04.03) 2017.04.21
303 이투데이 외: ‘권력 공백기’ 官피아 낙하산 급증 ... 최근 6개월간 23명 임명 (17.04.03) 2017.04.21
302 레디앙: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위해, 분할된 발전공기업 3개로 재편해야 (17.03.31) 2017.04.01
301 가스신문: 2025년 천연가스·재생에너지, 기저 전원화 해야 (17.04.02) 2017.04.01
300 시사저널: 현행 6개 에너지공기업, 3~4개로 줄여라(17.03.31) 2017.03.31
299 프레시안: 민영화 그만두고 '발전공기업'을 해체 재편해야(17.03.30) 2017.03.31
298 매일노동뉴스: 외주화 입찰공고 반대 철도노조 간부들 무기한 단식농성 돌입 (17.03.28) 2017.03.29
297 아시아경제 등: 경기도 '공공관리투자센터' 설립 초읽기 (17.03.27) 2017.03.29
296 CBS노컷뉴스: 김 군 일하던 은성PSD 건재…"그 놈의 돈" (17.03.23) 2017.03.29
295 내일신문: 부족한 소득에 일 '못 놓는' 노인들 (17.03.21) 2017.03.29
294 가스신문: 가스발전+재생에너지 기저발전화 필요 (17.03.19) 2017.03.29
293 이데일리 등: 정권말 '제2 홍기택'은 웃는다 (17.03.19) 2017.03.29
292 데일리한국 외: 권력 공백 틈타 관피아 공공기관장 낙하산 기승 (17.03.11) 2017.03.14
291 뉴스웨이: [박대통령 파면]‘잃어버린 4년’ 朴 정권이 남긴 것 (17.03.10) 2017.03.14
290 매일노동뉴스: 공공기관 기능조정·성과연봉제 중단 없다? (17.03.10) 2017.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