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동안 철도산업은 국토부가 줄기차게 시도한 경쟁체제를 통한 효율화란 허상아래 좌표를 잃고 허덕였다. 이제 새 정권이 출범하면서 한국 사회는 개혁의 길로 나아가려 하고 있다. 철도 개혁의 성공은 분리된 수서 고속철도의 재통합과 더불어 운영과 시설의 통합적 구조를 달성하느냐에 달려있다. 개혁에는 늘 반대가 따르기 마련이다. 철도민영화와 경쟁체제를 주도면밀하게 밀어붙였던 국토부와 보수언론의 세련된 협력 작전에 새 정부가 현혹당하지 않길 바란다. 
 
프레시안, 박흥수 사회공공연구원 철도정책객원연구위원, 2017.05.18 00:56:38
일본의 천만원짜리 기차표, 우리의 장밋빛 미래인가?
[기고] <중앙>의 왜곡된 '민영화 신화'…순진하거나 무지하거나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58525

 

번호 제목 날짜
96 [인터뷰] YTN 라디오: SR과 KTX통합, 안전과 공공성이 관건 (18.04.23) 2018.05.07
95 프레시안: 서울발 베이징행 기차표는 과연 얼마일까? (18.03.22) 2018.05.07
94 프레시안: 평택-오송 고속철을 지하로? 건설사만 배불린다 (18.03.10) 2018.05.07
93 산경e뉴스신문: 시장과의 타협이 아닌, 에너지 산업의 공적재편을 선택해야 (18.03.06) 2018.05.07
92 프레시안: <조선>, 모르면 좀 가만히 계시라 (18.02.15) 2018.05.07
91 레디앙: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 과연 달성될 것인가, 현황과 쟁점 (18.01.04) 2018.05.07
90 프레시안: 북한 선수단이 평창행 KTX 타는 걸 상상한다 (18.01.04) file 2018.05.07
89 노동사회 제196호: 공공부문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화의 바람직한 방향 (17.09,15) file 2017.11.17
88 민플러스: 비정규직 문제 악화시킨 ‘비정규직 대책’ (17.11.02) file 2017.11.17
87 프레시안: 지난 세월 국토부가 만들어놓은 한심한 '철도 쪼개기' (17.10.02) file 2017.11.17
86 프레시안: 현실을 무시한 CCTV는 흉기다 (17.09.13) file 2017.11.17
85 YTN 라디오: 과로버스 여전히 달리는 이유? 이윤 때문! (17.08.08) file 2017.08.31
84 프레시안: 국토부 철도민자사업 계속, 재벌에 혈세 바치려 하는가 (17.07.31) file 2017.08.31
83 한겨레: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제대로 하려면… (17.07.24) file 2017.07.26
82 프레시안: 지금이 철도 민영화 되돌릴 골든타임이다 (17.07.10) file 2017.07.11
81 프레시안: 철도, 민영화할 것인지, 말 것인지만 결정하면 된다 (17.06.17) file 2017.06.25
80 프레시안: KTX 경쟁 체제의 기가막힌 실체 (17.06.12) file 2017.06.25
79 매일노동뉴스: [안전한 서울지하철의 조건 ①] 서울교통공사 출범에 부쳐 (17.06.01) file 2017.06.25
» 프레시안: 일본의 천만원짜리 기차표, 우리의 장밋빛 미래인가? (17.05.18) file 2017.06.25
77 매일노동뉴스: [부산지하철이 위험하다 ③] 재창조 프로젝트는 지하철 안전 위협 구조조정 종합판 (17.02.08) file 2017.05.07